[중앙일보]중앙대, 2030 탄소중립 ESG 공유 포럼 발족

[중앙일보]중앙대, 2030 탄소중립 ESG 공유 포럼 발족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가 탄소중립 2050의 조기 실현을 선도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부쳤다.

중앙대는 ESG 플랫폼 기반 데이터 공유·구독 모델 구축 등을 기반으로 탄소중립 조기 실현과 관련 산업 선도를 위해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는 ‘2030 탄소중립 ESG 공유 포럼’을 24일 발족했다고 밝혔다.

포럼의 공동위원장은 박상규 중앙대 총장과 성윤모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맡았다. 이현순 두산그룹 상근고문(전 부회장)이 자문위원장, 박상형 한국수력원자력 경영부사장과 박종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부원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이 공동부위원장으로 위촉됐으며, 이외에도 탄소중립·ESG 관련 전문가들이 전문위원과 분과위원장, 간사를 맡아 포럼 운영에 힘을 보탠다.

포럼의 목표는 2050년으로 계획돼 있는 탄소중립 달성 시기를 2030년으로 앞당기는 것이다. 이를 위해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플랫폼 기반의 데이터 공유·구독 모델을 만들어 국내외 탄소중립 산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또한, 산학연 네트워크를 구축해 ESG 연계 체계를 수립하고, 산업별 공급망관리(SCM) 구축 비용 최소화도 도모한다. 산학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ESG 데이터-플랫폼을 구축해 비전과 추진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다.

포럼은 크게 5개 분과 체계로 운영된다. ‘ESG 청정 기술 플랫폼 분과’는 탄소중립 산업기술 및 청정 오픈 플랫폼, 청정기술 동향분석, ‘탄소중립 에너지 환경 분과’는 탄소중립을 위한 부문별 에너지 효율 증대 방안 및 탄소저감 방안, 탄소중립의 영향력 분석을 맡았다. ‘지능형 ESG SCM 분과’는 ESG 경영 전략과제와 대응전략, ESG 활동과 기업가치 증대 간 상관관계 분석 등을 수행하며, ‘규제 샌드박스 기획 분과’는 ESG 규제·정책 분석과 신기술 등의 법제 개선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탄소국경조정세 대응 분과’는 국제환경규제와 국내외 수입품목의 탄소 관련 정책동향을 분석한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01394

AI Based Smart Energy Research Center